'인터뷰 회피' 이충성, 한-일 양국 비난 탓에..、 이제 이 문제도 마무리 될 때가






 마음 아파하는 것도 지겹다.


 지난번 추성훈씨 인터뷰 때도 분한 마음을 마구 글로 갈귀어버렸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또]라니.




 자꾸 이런 보도를 내보내는 것에 무슨 의미가 있나?

 지금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기를 바라는 것인가? 그렇다면 대환영이다.




 시대가 변하는 만큼 인식도 변해야한다.

 실리적인 입장에서도 알아서 커서 들어오는 '자원'이 스스로 발길을
돌려야하는 이 땅에 드디어 이윤에 눈이 떠
그들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는 것이라면.

 의도가 불순했다 치더라도. 좋다.



 우선 사고란것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정황상 이충성이 '나라 팔아먹으려고'(매국노, 친일파 행위)
일본 국적을 취득한 것이 아니라는 것 쯤은 알 것이다.

 지난번 재일교포에 관한 다큐에서도 나왔지만, 한국에 정착을 시도했으나 . 한국 팀 쪽에서 받아주지 않았다는
내용이 있었다.
[재일교포 귀화선수 이충성]이란 제목만 보고 달려드는 난독증 단순 악플러가 아닌 이상 배경지식
정도는 갖춘 상태에서 욕하든 뭘하든 할테니.






 이충성의 직업은 축구선수-운동선수이다.

 성공의 피라미드에서 보면 운동을 포함한 예술은 극 상위 빼고는 자신의 '재능'을 써먹을 곳을 찾기도 힘들다.
그나마 일반인에게 눈에 띌 정도로 활동을 하는 이들은 상당한 능력으로 가파른 정상을 차지한 사람들이다.
 즉, 이충성은 다 알다시피 능력있는 운동선수라는 이야기가 된다.

 그럼 이런 능력있는 운동선수가 자신의 재능을 썩힌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소리다.

 자연히, 재능을 펼쳐보일 플랫폼을 찾을테고 그것은 경기이며 이다.
밥을 먹으려면 이들이 해야할 일 또한 풀팥에서 온힘을 다해 뛰는 일이다.



 게다가 뛰는 일은 밥벌어 먹는 것임과 동시에 운동선수로서의 본능이다. 그리고 이 본능을 북돋다주며
원동력이 되어주는 일이 바로 명예이고 응원이고, 그것을 제공해주는
자신이 소속되어 있는 [그 무엇]이다.



 이충성은 이것을 찾아 한국에 왔다. 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한국은 그를 내쳤다.


 결국 그는 재능이란 짐을 싸들고 유목민이 되어 떠돌다가, 결국, 그가 나고 자란 곳,
제2의 조국인 일본에서 뛰기로 했다. 자세한 사항은 모르나, 그는 처음에 한국 국적을 가지고 뛰었지만,
일본에서도 역차별을 받으며 귀화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는 겨우, 축구선수로서의 꿈인 월드컵의 잔디를 밟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나라를 팔아서 그랬잖아"

라고 손가락질을 한다면, 인간으로서의 본능을 무시한 발언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자아성찰이라는 최상의 욕구를 충족하고자하는 본능이 있다.
그나마 이충성은 그것을 향해가는 의지가 있는 사람이다. 단순히 오늘내일
'편안하게 밥벌어먹을 궁리'만 하는 이들이 아직 생각할 수 없는 고차원적인 문제다.


 이충성은 그저 인간으로서 당연한 욕망을 성취하고 싶어했다.



 만약 그가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아무 문제도 없었을 것이다.
배아플테지만, 그가 삼신할머니의 랜덤으로 일본인 두명에게서 유전자를 물려받았다면,
그는 일본의 영웅이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지금 자기자신에게 최선을 다하려고 했던 노력과 불가피한 선택
비난을 받고 있다고 한다
. 얼마나 그를 괴롭히는지는 잘 모른다. 이번 기사에는 아직까진
옹호의 덧글도 많이 보인다.



 지금 이충성덕을 보고있으면서 욕을하고 있는 일본인들이 제일 못돼보이긴 한다.
완전히 마음이 있는 것이 아니면서도 최선을 다해주고 있고, 그들에게 이익을 주는데-
똑같이 응원을 해줘야지...



 그리고 아직까지 단순히 국적문제로 욕을 하는 것이라면, 그가 얼마나 힘든 선택을 했는지 알아주길.




 운동선수들은 입모아 말한다.

 운동선수로서의 최고의 순간이 바로 태극마크를 달고 뛸 때라고.
태어난 곳이 아니면서도 조국이란 이유로 이충성은 그의 가슴을 뜨겁게하는 태극마크를 달고 싶어했다.


그렇게 잘난 나라도, 일본보다 잘사는 나라도, 그가 성장할 때의 추억이 새겨져있는 나라도 아니면서,
추성훈도 그랬듯이 당연히 한국국기를 몸에 달고 뛰어야한다고 생각했다.



 한국에서 산것도 아닌데 말이 돼? 그저 쇼맨쉽이지. 이런 반응을 보일까봐하는 말인데,

 나 또한 외국에서 오래 살아보고,
 가깝게 내 동생은 아예 미국에서 태어났고, 옆에서 재미교포 몇세대 가족들을 지켜본 결과,

자신을 '한국인'이라고 소개한 사람은 웬만해선 딱히 나라개념없이 그저 태어난 곳이 한국이라
별의식하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보다. 그 애틋함과 그리움, 그리고 애국심이 더 컸다.

 해외여행을 해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한국에선 신경도 안썼던 태극기가 외국땅에서 펄럭일 때
괜히 눈시울이 붉어지는 기분을.




 이렇게 해서 차차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었으면 좋겠다.


 결국 유도선수가 유도시합을 내려놓고 국가개념없는 종목으로 전향해버린 것에,
반겨주는 나라가 없어 묵묵히 자신에게만 의지한 채 뛰는 한 축구선수의 모습에



 이제 변화가 일어나는 것이었으면 좋겠다. 만약 그렇다면, 그들이 직접 그 혜택을 받을 순 없었어도,
힘들었던만큼 한 몫을 해냈다는 기쁨과. 국적상관없이 다시 가슴으로 느끼는 조국에,
심심한 위로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관련글_
 2011/02/12 - [개인적인 생각의 기록들] - 추성훈 “난 한국과 일본의 한가운데 서 있다”에 달린 악플들, [너]와 [나]의 경계


 TCK / 재일교포 이해하기_
2010/09/10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5 제3문화 아이, 그리고 강점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8/15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 3문화 아이들] #4 TCK에 대한 이해가 중요해진 이유,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8/01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2 제3문화 아이란...?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7/28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허공에서 살아가기] #1 제3문화 아이들.





Comment 4 Trackback 0
  1. 드래곤포토 2011.02.20 14:0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충성이는 일본으로 귀화한 일본인입니다.
    언론에서 굳이 한국명으로 보도할 필요도 없고 그가
    스스로 한국인임을 자처하지 않는 이상
    제2의 추성훈을 만들면 안되겠습니다.

    • Lynzi Cericole 2011.02.20 14:0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어떤 의미에서 '추성훈'이라고 하신지는 잘모르겠는데, 관심을 끊을 문제는 아닌것 같아요. 그의 의식과 정체성 자체는 한국인이라고 여기는 쪽으로 보이니까요. 초탈한 면이 있긴하지만...

      아직 콕 집어 그 내용을 쓰진 않았지만, TCK에 관해 쓴 저의 다른 글들을 보면 조금은 이해해주시지 않을까 싶어요ㅎ

  2. Paul K. Cho 2011.02.21 09:3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는 단지 두 운동선수만의 문제만은 아닌듯 합니다. 한국의 많은 인재들(쳬육계뿐 아닌 인문, 자연계 모두)이 한국을 떠났고, 떠나고 있는것을 보면 말입니다. 요즘은 나이가 들어서나 현지의 경쟁에 이기지 못하고 역귀화를 하는 하는 이들도 있다고들 합니다만. 같은 고생을 해야 한다면 오히려 나가서 하겠다고 하겠다고...나이, 성별, 학연, 지연으로 다양한 차별을 통해 길을 가로막고 있는 한국의 모습은 아직도 고쳐야 할 것이 참 많아 보입니다.

    한국의 고질적인 폐쇄성의 문제와 기득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이들(솔직히 모든 나라가 기득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사회이긴 합니다)때문에 벌어지고 있는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이에 대한 반론으로 오히려 그렇게 해서 한국의 이름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지 않았느냐고 말하는 이들도 있지만..글세...오히려 한국의 내 자리를 빼앗지 않아 고마워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왜일까요...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 하고 기회가 주어지며 성공을 꿈꿀 수 있는 나라가 되면 좋겠습니다.

    • Lynzi Cericole 2011.02.21 09:4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좋은 뎃글 감사합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저 밥그릇 싸움이고, 단지 교포들이 찌르기 좋은 '허'를 가진 것이죠.

      전체적인 상황으로는 결국 미국같은 이민사회만 덕을 보는 구조이기도 하구요. 한국을 알리지만 부가가치는 그쪽에서 창출되는 상황이잖아요?

      한국자체도 이민사회가 되어가고 있고, 원래 다양한 인종들이 최초의 한국인을 형성했던만큼 DNA나 '외래'같은 터무니없는 이유에 의한 차별이없어져 전체적으로 발전하는 한국이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Top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