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지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22 제 3문화 아이라면 공감, 외국에 살았거나 본인이 '이상한데'서 산 경험이 있다면?(18)

제 3문화 아이라면 공감, 외국에 살았거나 본인이 '이상한데'서 산 경험이 있다면?




 처음 TCK 홈페이지에 방문했을 때 본 우스게 항목들이 재미있어, 그걸 바탕으로
나름의 항목들을 만들어 본적이 있다.

 공감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고,
린지도 안그랬지만, 누군가는 그랬을 법한 일들도 주루룩-

 나열해 봤으니,


 재미이있게 읽어 봤으면ㅎㅎ


















 

- ‘Where are you from?’란 질문에 머리가 복잡해진다.


- 여러 언어로 떠들 수 있지만, 제대로 하는 건 없다.


- 걸음마 떼기 전에 날아봤다.


- 문득, 주위에 검은 눈과 검은 머리 뿐일 때 기분이 묘하다.


- 여권은 있지만, 운전 면허증은 없다.


- ‘모국’에서 문화 충격에 시달렸다.


- 인생사는 이사사(?).


- 사람들이 외국어를 잘못 발음 할 때 신경줄 날카로워진다.
 (발음 따위에 편집증이 있다던가...)


- 날짜 쓰는데도 머리 쓴다.


- ‘미안, (지금 내가 쓰려는) 단어가 없다.’란 말은 진심이다.







- 집에 변환기 하나쯤은 있는게 정상이다.


- 추억의 비디오를 꺼내보는데 기계가 인식을 못한다. 기계도 비디오도 멀쩡한데 말이다.


- 입학 원서 쓸 때 집안 문서 뒤지러 다녔다. 그래놓고, 학업 일수가 맞지 않아 대충 날조했다.


- 전국 어디든, 지도를 펴보면 가까워 보이기만 한다.


- 네셔널 지오그래픽 따위에 향수병 도진다.
 (토요일 아침 ‘걸어서 세계로’ 를 보며 눈시울이 붉어진다든지=_=...)


- 멍 때리다, 동문서답이 아닌 ‘외계어’를 해 맞은 적이 있다.


- 남들이 이상하다는게 더 정상적으로 보이는건 내 눈이 이상한 걸까.


- 열 받아서 말 싸움 하려는데 ‘...’ 이러고 있다.(내뱉었다간, 상황은 더 나빠진다.)


- 영화관에서 일행이 끌고 나온다.
 (엔딩 크래딧도 영화의 일부란 말이다! 디즈니는 끝에 보너스가 있다고!!)


- 사람들 끼리 해외여행 얘기를 하면 왠지 나를 부르는 것 같다.







- 쌀 줄 안다.


- 가끔씩 이주 본능이 설쳐댄다.


- 영어를 할줄 아는데 1foot이나 pound같은 단위는 감이 안 잡힌다.


- 미국식 영어를 쓰면서 섭씨를 쓴다. 화씨는 그냥 뜨거운거 같다.


- 마찬가지로 한국의 단위도 아스트랄하다.


- 애들을 공립학교 보내는 건 겁나는데, 혼자 외국에 보내는 건 괜찮다.


- 버스보다 비행기가 친숙하다.


- 9시 뉴스가 동네 방송처럼 느껴지곤 한다.


- 가끔 모두가 웃는데 감을 잡을 수가 없다. 혹은 혼자 웃느라 아싸의 길을 걸은 적이...


- 코스트코에서 왠지 고향의 냄새가 난다.







- 동창회는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행사다.


- 가장 보편적인 문화를 누리고 있지 않다는 것을 발견하고 놀란 적이 있다.


- 동네 가게보다 이태원이 훨씬 마음이 편하고 친숙한 느낌이 든다.


- 아무렇지도 않게 한 과거 얘기가 때론 엄청난 반향을 일으킨다.


- 백화점 수입품코너에서 추억에 잠긴다.

(가끔 진열된 식품과 대화를 시도한다거나,
 어느새 온 가족이 그 앞에 서서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는 바람에 직원이 일도 못하게 쩔쩔 매게 한 경험이 있다.)







- 외국 음식 값이 쓸데없이 비싸다고 투덜댄다.


- ‘한국사람들은...’이라 했다가, ‘넌 한국사람 아니냐?’며 맞은 적 있다.


- 해리포터의 한국어 변역본도 인기를 끌었다는 것이 그저 놀랍다.


- 방문이라든가 사생활에 관해서 부모님과 타협이 안 된다.


- 엄마 혹은 아빠가 외국어를 할 줄 모른다는 사실에 충격 받은 적 있다.


- 종종 영화나 드라마에서 외국인이 설치거나 주인공이 외국어를 구사하는 장면에서 오그라들다 못해 온몸의 털이 파도타기를 한다.


-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이상하게 생긴’ 사람을 보면 말 걸고 싶다.


- ‘우리집’이 왠지 안 맞는 것 같다. 나를 위한 장소는 미지의 어딘가에 예비되어 있다는 기분이 가끔 든다.


- 가끔씩 주위사람들이 단체로 추억에 젖어들 때, 난감해서 어쩔 줄을 몰라한다.


- 정부 보급품도 아니고, ‘노스*’ 바람막이나 ‘M*M’을 자랑스레 소지하고 다니는 걸 보면 기가 찬다.









- 외국인이 운영하는 식당은 나를 위한 고향집이다.


- 가끔 자신이 하는 말이 맞는지 헷갈린다.
 (구체적으론,바른 한국어가 무엇인가’같은거에 좌절해 보았다.)


- 신나게 회의하고 인연 끊긴적이 있다. 혹은 ‘어쩜 그럴 수 있어!’란 소리에 회의였을 뿐이라고 했다가 ‘못된놈’ 취급 받은적 있다.


- 세계 곳곳을 누벼보고 꿰고 있으면서 정작 한국은 낯설다.


- 명동이나 종로 같은데서 점원이 외국어로 상대한 적이 있다.


- 가끔 친구들이 술먹고 고백한다, ‘그 때 너 때문에 상처받았어’라고. 근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맞는 말을 했을 뿐이다.


- 옛친구의 생사를 알길이 없다.


- 처음 만난 사람하고 당혹스러울 정도로 편하게 대화를 한다.


- 국내문제보다 국제문제가 더 피부에 와 닿을 때가 있다.


- 남들과 다른 것에 익숙하다.








- 할 얘기가 쌓였는데 적절한 상대가 없어 머리속에 가상의 편지를 쓰고 만다.


- ‘썸머타임’의 묘미가 그립다.


- 결혼식을 계획할 상상을 하면 머리가 아프다.


- 그런 딜레마에 빠져봤다. 한국인은 못 믿겠고, 외국인은 외국인이라 못 믿겠다.









































- 어쨌든 세계는 좁다.


















 린지의 다른 글 보기_

>> 세계를 보고 자란제 3문화 아이들 살펴보기

2011/02/25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8 제3문화 아이, 그리고 숨겨진 이민자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1/02/15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7 제3문화 아이, 그리고 이야기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1/02/09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6 제3문화 아이, 그리고 외국어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8/01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2 제3문화 아이란...?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7/28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허공에서 살아가기] #1 제3문화 아이들.




>> 린지의 뇌 까보기
2010/12/10 - [개인적인 생각의 기록들] - <밥>에 깃든 여유, 그 아쉬움
2011/01/31 - [Diary/후기] - 공연/ 워커힐] 나름, 버라이어티하고도 버라이어티했던 워커힐의 '꽃의 전설'
2011/02/12 - [개인적인 생각의 기록들] - 추성훈 “난 한국과 일본의 한가운데 서 있다”에 달린 악플들, [너]와 [나]의 경계
2011/02/18 - [개인적인 생각의 기록들] - '인터뷰 회피' 이충성, 한-일 양국 비난 탓에..、 이제 이 문제도 마무리 될 때가
2011/02/27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제 3문화 아이들로 풀어본 재일교포들의 뿌리의식

>> 감성
2010/07/25 - [in_ego/_image] - 케이크 조각, 선물
2010/07/30 - [in_ego/_image] - sunset,
2011/02/28 - [in_ego/_image] - _Sakura in the Dark
2011/02/17 - [in_ego/_image] - _ 마녀의 정원、VLUU WB1000
2011/02/18 - [in_ego/_image] - _ 향도둑、VLUU WB1000
2011/03/02 - [in_ego/_image] - _그 앞에서、VLUU WB1000

Comment 18 Trackback 0
  1. 화비랑 2011.03.07 00:2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인생사는 이사사, 짐 쌀 줄 안다, 동창회는 드라마에서나 나오는 행사이다, 입학원서를 쓸 때 집안 문서를 다 뒤졌다에서 격하게 공감하네요 ㅎㅎ 이젠 문서를 몇 장씩 복사해놨답니다. 편하더라구요 ㅎㅎ

    • Lynzi Cericole 2011.03.07 15:5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이렇게 콕콕 나열해 놓으니까 왠지 후련하지 않나요??ㅎ

  2. Semilla 2011.03.15 23:51 address edit & delete reply

    여러 언어로 떠드는데 제대로 하는건 없다, 발음에 편집증 있다, 동창회는 드라마에서나... 많이 큭큭거리며 웃었네요. 마지막으로 한국에 갔을 때 지하철에서 외국인 보면 말 걸곤 했었죠....

    • Lynzi Cericole 2011.03.16 11:17 신고 address edit & delete

      하하 동창회가 공감분위기로 슬프네요ㅠ 전 막 말걸고 싶은데 그 사람에겐 수많은 한국인중 한명일 뿐이니 소심해지더라구요

  3. tiptoe 2011.04.04 20:1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왕 정말 그런가요... 어디 외국 나가본 적 없는 저한테는 그냥 신기한 얘기일 뿐...

    • Lynzi Cericole 2011.04.04 20:29 신고 address edit & delete

      하하, 한 번 뽑아봤어요~
      주위에 외국에 살아본 친구가 있다면 한번 물어보세요!ㅋㅋ

  4. tellp70 2011.05.09 19:21 address edit & delete reply

    할 얘기가 쌓였는데 적절한 상대가 없다.
    멍 때리다, 동문서답이 아닌 ‘외계어’를 해 맞은 적이 있다.
    ‘모국’에서 문화 충격에 시달렸다.
    ‘미안, (지금 내가 쓰려는) 단어가 없다.’란 말은 진심이다.
    가끔 모두가 웃는데 감을 잡을 수가 없다. 혹은 혼자 웃느라 아싸의 길을 걸은 적이...
    ㅋㅋㅋㅋ 완전 공감

    • Lynzi Cericole 2011.05.09 23:5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반가워요!

      재미나게 공감하셨다니 기쁘네요ㅎ 종종 뵈어요!

  5. 하정은 2011.05.22 13:08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저는 하정은이라고 하는데 글이 넘 공감가고 오랜친구를 만난거 같아 이렇게 몇자적습니다. 전 한국 귀국한지 얼마 안되 친구도 없이 답답한차에 블로그를 시작하려다가 님의 글을 읽고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전 어제 시작했는데 한번 놀러와주세요^^

    • Lynzi Cericole 2011.05.22 14:3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어머 반가워요! 전 친한 친구중에 유독 해외경험자가 없어요ㅠ 있다면 아예 나가있죠... 자주 교류하도록 해요!

      (블로그 링크 안되네요ㅠ)

  6. 메리쫑 2011.06.22 15:51 address edit & delete reply

    하하 이거 너무 재밌네요^^ 공감공감~~

    • Lynzi Cericole 2011.06.22 17:07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너무 개인적인가 한 부분도 있는데 공감이 많네요=_=*

  7. 사자 2011.06.22 20:10 address edit & delete reply

    ㅎㅎㅎㅎ저도 폭풍공감요~

  8. 안성재 2011.06.24 08:5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저한테도 해당사항이 몇개있네요.
    저같은 경우는
    초등학교 3학년때 부모님의 의해
    중국으로 보내져 중학교 졸업할때까지
    기숙사에서 살구
    그다음엔 미국으로 보내져 고등 이수를하고
    현재는 대학진학중에 있어요.
    가끔 방학때 부모님뵈러 한국에 나가면
    저의 모국이지만 많이 어색해요.
    문화적 차이는 정말 극복하기 힘든거 같아요.

    • Lynzi Cericole 2011.06.24 10:04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반가워요 TCK이시군요! 부모님과 떨어져 지낸 쪽이라 더 힘드셨겠어요... 한국은... 10년째 살고 있지만 여전히 낯설어요. 역으로 외국에 나가도 낯설겠죠ㅎ

  9. mintsnow20 2012.01.05 13:41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TCK란 단어를 처음 접하고 혹시 한국에도 관심있는 사람있나...
    하고 검색했더니 여기가 나왔어요.
    여기 적혀있는 경험에 백퍼백퍼 공감입니다. 읽다가 눈물도 나네요. ㅠ
    제 경우는 미국갔다 한국갔다를 세번 정도 경험했는데 가족들 전체가
    TCK인 수준입니다. 제 부모님들도 꽤 젊을 적에 저랑 동생들을 데리고
    나갔었거든요. ㅠㅠ 항상 생활에 미국이랑 한국이 섞여있어요.
    저희 가족들이 제일 좋아하는 곳도 costco지요. (크크크~)
    여기 댓글다신 분들 댓글뿐이지만 정말 반갑네요. ㅠ

    • Lynzi Cericole 2012.04.11 10:5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요즘 블로그를 안 해서 늦게 보았네요ㅜㅜ 반갑습니다! 이 블로그는 조만간 닫을거에요~ 대신 요즘 tck.or.kr에서 활동 좀 하고 있고, 오프라인 모임도 있으니 이곳에 방명록 남겨주시면 여러가지 자료 드릴게요! 꼭 오세요!

Top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