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1.03.28 Shin YunBok, [Portrait of a Beauty/ MeinDo 미인도 美人圖](8)
  2. 2011.02.18 '인터뷰 회피' 이충성, 한-일 양국 비난 탓에..、 이제 이 문제도 마무리 될 때가(4)
  3. 2011.02.12 추성훈 “난 한국과 일본의 한가운데 서 있다”에 달린 악플들, [너]와 [나]의 경계(19)

Shin YunBok, [Portrait of a Beauty/ MeinDo 미인도 美人圖]

 

 

 2011/03/24 - [in English/Art美``예술] - Shin Yun-bok , an [Artist]

2011/03/27 - [in English/Art美``예술] - Prologue// Shin YunBok, [the Portrait of a Beauty]












 

 You don't know whether this beauty will pull her clinging ribbon or, if she will just decide to play with her ornament. The beauty's hand maybe playfully in front but the man adventuring into the painting cannot help glancing at the red piece of strap flowing out from her bosom. Well, to the men of Chosun, this could have already been enough. For this was a society where women were not supposed to expose themselves.




 The right part of the girl's shoulder is backened a bit, showing a look of coquetry and in the same time, making the viewer restless by giving a slight hint that she may leave at any moment she chooses to. As the fact that women also had the ability to feel orgasm shocked the male society of the time of Sigmunt Freud, for they had to face an uncontrollable aspect of women, signs in this painting portraying the female as a personale of her own, dominates the viewer's mind.
 



 A wonderful sample of the mode of 18C Korea, the girl's silhouette represents the beauty rule of 상빈하후/하후상박SangBinHaHu/HaHuSangBak. That is, the [Slim top and Puffed bottom]. The figure would have been out of balance if the painter only concentrated on her clothes, but Shin succeed to strike it in by putting this great 트레머리TeureMori( a magnificent wig chignon with thick texture) on the girl's head.




 Now at this point, we can see that this beauty is not a regular creature. Back then, because of the spirit of Neo-Confucianism, marketing or manufacture did not prosper, which meant that fancy items were very rare and expensive. Though the comersing prospered a bit in Shin's time, ornaments still called for a fortune. The girl might have payed a considerable amount of money to buy it, enough to buy a whole house.
 We know that this model is a Gisaeng, the only source of the wealth, enough to decorate herself must have come from her charm.
 We can guess that she was a well known Gisaeng at that time, quite predictable that she was a beauty, as it is so in the title. Also, we may pull out another fact that , the society back then was corrupt. YangBans and officials spent fortunes in Gisaeng Houses, leading to the wealth of these women.




 Anyways, back to the picture, as our eyes glid down from the cloudy TeureMori, we see the well polished line of the girl's hair, neatly combed with camellia oil and a fine comb. Here the viewer again admires the genius touch of the artist. Shin doesn't forgets to detail the erotiscism within by letting the beauty's fine hair waver behind the ear and right above her pure white neck, leading the viewer's eyes there.


 As we travel to the bottom of the picture , and up again, the tight wrinkles done on the skirt seems to be a symbol of the sensual pleasure the beauty may give when the viewer succeeds to venture into the depth of it (the puffs were managed by wearing about ten layers of inner skirts). The little foot sticking out at the end of the beautiful bluish green skirt pushes the viewer into his dreams. The glimpse of white inner slips finishes it all.



 The biggest issue of this picture is that the female is openly standing there, all by herself , perfectly as a subject. A woman standing there on the paper by herself, with no one else's help, in a world where portraits were only for great men. Moreover, not only is she there as a subject (which is, as said, already enough to be an offensive situation for the male society of Josun) , unlike the naked seductresses of the western world, she has the control over herself, and even the viewers(men)! Whether to expose herself, or even leave, is all up to her will. A woman's will.




 The great thing about Shin is that his subject does not stare at her admirers. The eyes that are glancing elsewhere may also have been a strike in the neck for the proud men of that time. In her eyes, the viewer does not exist. The dreamy look in them is so occupied with something else, that there is no room for the viewer to get in. He's simply not there, which stirs up a fire of curiosity with a hint of jealousy inside. Then what is it in her mind? How could she be uninterested of me? Is she shy, or is the thinking of another man, her lover? Or is she just displaying her beauty , showing here lovely neckline and the left side of her face? Maybe none of this, she may have already pierced into the core of reality long ago, making her indifferent of everything. The dreamy eye could be the sign of narcissism, or maybe not.
 The admirer is now nearly drained by her. He looks again but only to see the air of arrogance in her eyebrows and little cherrylike lips that are well shut. A man would dare want to steal the lips of this woman.


 However, we still missed the essential of this painting. The most important part of east-asian art is to capture the mind of the person conveyed into the paper.


 Shin was a man, but he so well represented the core of the Gisaeng. 





 A Gigsaeng. Member of the society once born as the most miserable, but polished in the Gisaeng schools to be the most charming flowers of Josun.



 Some may speak of their low birth, but with the artistic, poetic and intellectual skills, they were the only women in Joseon to compete with the men of high birth and society. Gisaengs not only shared seats with these men (it was a rule back then that women must not seat with men from the age of seven, 남녀칠세 부동석_NamNyoChilSe BuDongSuk), but also saw of what became of them once they were buried in the skirts of these charming women of low birth. No matter how great a man's name was outside, it was nothing but 'a man' or 'money' in the eyes of Gisaengs, anyways it was a time of decadence.
 Not the noble housewives of the aristrocrates' households (they were too 'well breeded') but the Gisaengs were the ones who captured the hearts of men. They new how it worked. They were not princesses sheltered in the walls of protection but grown to survive, they had to know how to 'sell themselves well'. Which gives a new conclution.



 Having full control, every single feature of the woman, could have been planned and prepared, by 'herself'.




 While the European painters used models and represented them, as the main idea of east-asian paintings is to paint the 'mind', much of the works are done with prior studies of the subjects. That is, models were not present when the painting was in process. And while the west 'consumed' the body of women, by stripping off all their clothes , also by making them into unreal creatures, the women shown in paintings of the eastern world are sheltered. They too , are human.



 To the over all mood in the [Portrait of a Beauty], studies conclude that this painting must have been done without a model, that is, Shin painted it alone in his room. Some say the woman could have been a well known Gisaeng, too noted for a painter, a middle class member such as Shin to approach. Shin could have longed for her, but only to paint her figure kept in his mind. Or this beauty could have been no one, but a concept from a dream of Shin's.







 

 >> The poem on the left right corner , by HyeWon- Shin YunBok



 

資 薄 胸 中 萬 華 云

자 박 흉 중 만 화 운

筆 端 話 與 把 傳 神 - 蕙 園

필 단 화 여 파 전 신 - 혜 원




[ By the tip of the brush how well have I conveyed ,
 
                                 the blooming affection under the thin jeogori.

                                                           / cherished in the bosom. - HyeWon]






'The World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Shin YunBok, [Portrait of a Beauty/ MeinDo 미인도 美人圖]  (8) 2011.03.28
Comment 8 Trackback 0
  1. 명태랑 짜오기 2011.03.28 17:4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안녕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 Lynzi Cericole 2011.03.28 18:0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영어를 쓴지 오래돼서 부끄럽네요.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8 17:57 address edit & delete reply

    Wow~ 뷰티풀~한 포스팅이네요.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28 22:54 address edit & delete reply

    모델이 있었을 듯! 없었다면 음. .상상력이 너무 풍부한 것 아닌가요^^ 흐흐

    • Lynzi Cericole 2011.03.29 08:1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모델이 있었다고 하더라도 보면서 그리진 않았을거에요ㅎㅎ 저런 느낌이 안나올걸요~ 그래서 신윤복인거죠! 천재님ㅜ_ㅜ

  4. 메리쫑 2011.06.22 15:42 address edit & delete reply

    와 이런 글 너무 좋아요^0^ 앞으로도 많이 올려주세요~

    • Lynzi Cericole 2011.06.22 17:0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아하하 드는 노력에 비해 성과없어서 놔뒀는데, 열심히 해야겠네요ㅎㅎ

Top

'인터뷰 회피' 이충성, 한-일 양국 비난 탓에..、 이제 이 문제도 마무리 될 때가






 마음 아파하는 것도 지겹다.


 지난번 추성훈씨 인터뷰 때도 분한 마음을 마구 글로 갈귀어버렸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또]라니.




 자꾸 이런 보도를 내보내는 것에 무슨 의미가 있나?

 지금 사람들의 인식이 바뀌기를 바라는 것인가? 그렇다면 대환영이다.




 시대가 변하는 만큼 인식도 변해야한다.

 실리적인 입장에서도 알아서 커서 들어오는 '자원'이 스스로 발길을
돌려야하는 이 땅에 드디어 이윤에 눈이 떠
그들을
받아들일 준비를 하는 것이라면.

 의도가 불순했다 치더라도. 좋다.



 우선 사고란것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정황상 이충성이 '나라 팔아먹으려고'(매국노, 친일파 행위)
일본 국적을 취득한 것이 아니라는 것 쯤은 알 것이다.

 지난번 재일교포에 관한 다큐에서도 나왔지만, 한국에 정착을 시도했으나 . 한국 팀 쪽에서 받아주지 않았다는
내용이 있었다.
[재일교포 귀화선수 이충성]이란 제목만 보고 달려드는 난독증 단순 악플러가 아닌 이상 배경지식
정도는 갖춘 상태에서 욕하든 뭘하든 할테니.






 이충성의 직업은 축구선수-운동선수이다.

 성공의 피라미드에서 보면 운동을 포함한 예술은 극 상위 빼고는 자신의 '재능'을 써먹을 곳을 찾기도 힘들다.
그나마 일반인에게 눈에 띌 정도로 활동을 하는 이들은 상당한 능력으로 가파른 정상을 차지한 사람들이다.
 즉, 이충성은 다 알다시피 능력있는 운동선수라는 이야기가 된다.

 그럼 이런 능력있는 운동선수가 자신의 재능을 썩힌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소리다.

 자연히, 재능을 펼쳐보일 플랫폼을 찾을테고 그것은 경기이며 이다.
밥을 먹으려면 이들이 해야할 일 또한 풀팥에서 온힘을 다해 뛰는 일이다.



 게다가 뛰는 일은 밥벌어 먹는 것임과 동시에 운동선수로서의 본능이다. 그리고 이 본능을 북돋다주며
원동력이 되어주는 일이 바로 명예이고 응원이고, 그것을 제공해주는
자신이 소속되어 있는 [그 무엇]이다.



 이충성은 이것을 찾아 한국에 왔다. 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한국은 그를 내쳤다.


 결국 그는 재능이란 짐을 싸들고 유목민이 되어 떠돌다가, 결국, 그가 나고 자란 곳,
제2의 조국인 일본에서 뛰기로 했다. 자세한 사항은 모르나, 그는 처음에 한국 국적을 가지고 뛰었지만,
일본에서도 역차별을 받으며 귀화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는 겨우, 축구선수로서의 꿈인 월드컵의 잔디를 밟고 싶었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나라를 팔아서 그랬잖아"

라고 손가락질을 한다면, 인간으로서의 본능을 무시한 발언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자아성찰이라는 최상의 욕구를 충족하고자하는 본능이 있다.
그나마 이충성은 그것을 향해가는 의지가 있는 사람이다. 단순히 오늘내일
'편안하게 밥벌어먹을 궁리'만 하는 이들이 아직 생각할 수 없는 고차원적인 문제다.


 이충성은 그저 인간으로서 당연한 욕망을 성취하고 싶어했다.



 만약 그가 한국에서 태어났다면, 아무 문제도 없었을 것이다.
배아플테지만, 그가 삼신할머니의 랜덤으로 일본인 두명에게서 유전자를 물려받았다면,
그는 일본의 영웅이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는 지금 자기자신에게 최선을 다하려고 했던 노력과 불가피한 선택
비난을 받고 있다고 한다
. 얼마나 그를 괴롭히는지는 잘 모른다. 이번 기사에는 아직까진
옹호의 덧글도 많이 보인다.



 지금 이충성덕을 보고있으면서 욕을하고 있는 일본인들이 제일 못돼보이긴 한다.
완전히 마음이 있는 것이 아니면서도 최선을 다해주고 있고, 그들에게 이익을 주는데-
똑같이 응원을 해줘야지...



 그리고 아직까지 단순히 국적문제로 욕을 하는 것이라면, 그가 얼마나 힘든 선택을 했는지 알아주길.




 운동선수들은 입모아 말한다.

 운동선수로서의 최고의 순간이 바로 태극마크를 달고 뛸 때라고.
태어난 곳이 아니면서도 조국이란 이유로 이충성은 그의 가슴을 뜨겁게하는 태극마크를 달고 싶어했다.


그렇게 잘난 나라도, 일본보다 잘사는 나라도, 그가 성장할 때의 추억이 새겨져있는 나라도 아니면서,
추성훈도 그랬듯이 당연히 한국국기를 몸에 달고 뛰어야한다고 생각했다.



 한국에서 산것도 아닌데 말이 돼? 그저 쇼맨쉽이지. 이런 반응을 보일까봐하는 말인데,

 나 또한 외국에서 오래 살아보고,
 가깝게 내 동생은 아예 미국에서 태어났고, 옆에서 재미교포 몇세대 가족들을 지켜본 결과,

자신을 '한국인'이라고 소개한 사람은 웬만해선 딱히 나라개념없이 그저 태어난 곳이 한국이라
별의식하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보다. 그 애틋함과 그리움, 그리고 애국심이 더 컸다.

 해외여행을 해본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한국에선 신경도 안썼던 태극기가 외국땅에서 펄럭일 때
괜히 눈시울이 붉어지는 기분을.




 이렇게 해서 차차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 것이었으면 좋겠다.


 결국 유도선수가 유도시합을 내려놓고 국가개념없는 종목으로 전향해버린 것에,
반겨주는 나라가 없어 묵묵히 자신에게만 의지한 채 뛰는 한 축구선수의 모습에



 이제 변화가 일어나는 것이었으면 좋겠다. 만약 그렇다면, 그들이 직접 그 혜택을 받을 순 없었어도,
힘들었던만큼 한 몫을 해냈다는 기쁨과. 국적상관없이 다시 가슴으로 느끼는 조국에,
심심한 위로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관련글_
 2011/02/12 - [개인적인 생각의 기록들] - 추성훈 “난 한국과 일본의 한가운데 서 있다”에 달린 악플들, [너]와 [나]의 경계


 TCK / 재일교포 이해하기_
2010/09/10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5 제3문화 아이, 그리고 강점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8/15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 3문화 아이들] #4 TCK에 대한 이해가 중요해진 이유,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8/01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제3문화 아이들] #2 제3문화 아이란...? / 허공에서 살아가기
2010/07/28 - [bein TCK, 제 3 문화 아이] - TCK/ 허공에서 살아가기] #1 제3문화 아이들.





Comment 4 Trackback 0
  1. 드래곤포토 2011.02.20 14:0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충성이는 일본으로 귀화한 일본인입니다.
    언론에서 굳이 한국명으로 보도할 필요도 없고 그가
    스스로 한국인임을 자처하지 않는 이상
    제2의 추성훈을 만들면 안되겠습니다.

    • Lynzi Cericole 2011.02.20 14:05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어떤 의미에서 '추성훈'이라고 하신지는 잘모르겠는데, 관심을 끊을 문제는 아닌것 같아요. 그의 의식과 정체성 자체는 한국인이라고 여기는 쪽으로 보이니까요. 초탈한 면이 있긴하지만...

      아직 콕 집어 그 내용을 쓰진 않았지만, TCK에 관해 쓴 저의 다른 글들을 보면 조금은 이해해주시지 않을까 싶어요ㅎ

  2. Paul K. Cho 2011.02.21 09:3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이는 단지 두 운동선수만의 문제만은 아닌듯 합니다. 한국의 많은 인재들(쳬육계뿐 아닌 인문, 자연계 모두)이 한국을 떠났고, 떠나고 있는것을 보면 말입니다. 요즘은 나이가 들어서나 현지의 경쟁에 이기지 못하고 역귀화를 하는 하는 이들도 있다고들 합니다만. 같은 고생을 해야 한다면 오히려 나가서 하겠다고 하겠다고...나이, 성별, 학연, 지연으로 다양한 차별을 통해 길을 가로막고 있는 한국의 모습은 아직도 고쳐야 할 것이 참 많아 보입니다.

    한국의 고질적인 폐쇄성의 문제와 기득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이들(솔직히 모든 나라가 기득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는 사회이긴 합니다)때문에 벌어지고 있는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이에 대한 반론으로 오히려 그렇게 해서 한국의 이름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되지 않았느냐고 말하는 이들도 있지만..글세...오히려 한국의 내 자리를 빼앗지 않아 고마워하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왜일까요...참으로 안타깝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 하고 기회가 주어지며 성공을 꿈꿀 수 있는 나라가 되면 좋겠습니다.

    • Lynzi Cericole 2011.02.21 09:4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좋은 뎃글 감사합니다^^ 저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저 밥그릇 싸움이고, 단지 교포들이 찌르기 좋은 '허'를 가진 것이죠.

      전체적인 상황으로는 결국 미국같은 이민사회만 덕을 보는 구조이기도 하구요. 한국을 알리지만 부가가치는 그쪽에서 창출되는 상황이잖아요?

      한국자체도 이민사회가 되어가고 있고, 원래 다양한 인종들이 최초의 한국인을 형성했던만큼 DNA나 '외래'같은 터무니없는 이유에 의한 차별이없어져 전체적으로 발전하는 한국이 되길 바라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Top

추성훈 “난 한국과 일본의 한가운데 서 있다”에 달린 악플들, [너]와 [나]의 경계





  나는 재일교포, 혹은 재미교포 출신에 대한 기사들을 볼 때마다 착잡한 마음을 다스리는데 애를 먹는다.

 
 대개 ‘차별’을 겪은 내용과 그 아래 달리는 악플들 때문이다. 그것 외에도, 나는 단어를 찾지 못하는 그들이 자신을 (재일교포의 경우) ‘경계인’ ‘세계인’이라 표현하는 것에 안타깝기 때문이다.
 


 물론, 단어는 그저 소리일 뿐이지만. 나 또한, 그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사람으로, TCK라는 용어를 찾기까지 스스로 ‘허공의 존재’라 표현한적이 있는 만큼, 그 단어가 나오기까지 얼마가 큰고통이 있었는지 알아 그들의 인터뷰가 더 안쓰럽다.






 TCK 게시판을 보면 알겠지만, 나는 외국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경험이 있다. 정확이 말하자면 유치원을 처음 미국에서 다녔고, 초등학교 5학년이 되어서야 한국에 왔다. 나는 뽀뽀뽀나 하나둘셋 대신 Sesame Street으로 나를 구성하는 바탕의 틀을 만들었고, 웨딩피치나 사오정이 나오는 만화는 귀국 후 학교에서 가끔 추억얘기에 불타오르는 아이들의 입에서 들은 어떠한 존재일 뿐이다. 아침에 국에 밥을 말아먹으면 속이 더부룩하고, 체끼가 있을 땐 베이글이나 소다크래커를 잘근잘근 씹어먹으면 나아진다(대개 오래동안 밥위주의 식사를 하면 그렇게 되는거라).



 
 내가 만약, 피치 못 할 사정으로 귀국하지 않았거나, 그 때 이민을 결심했다면 나는 아마 지금 -재미교포-의 신분으로 타자를 한땀한딴 씨름하며 누르고 있을지도 모른다. 말하자면 일단, 누구든, 교포가 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우아한 생활을 한듯하지만, 외국에서 많은 차별을 겪은 입장에서 재일교포, 재미교포들이 한국에서 겪는 차별이 아무리 노력해도 납득이 가질 않는다. 잦은 침략을 겪은 민족의 공격성향인 건 아는데, 그것이 단지 ‘외국물을 먹고 자랐다'는 이유로 그들과 한패로 여기는 것은 너무 가슴 아픈 일이다.





 일단, 정리를 해보자. 나의 복잡한 심정을.



  ※ [너]와 [나]는 , 그들vs우리 라는 개념으로 사용할 것이다. 이편 저편 뭐 그런.




 1. [너]와 [나]의 경계는 어떻게 형성되는가.




 * 나는, 우연히 부모를 따라 외국에 나갔다. 아빠가 해외지사에서 일하는 기간동안 나는 ‘교포’였다. 한국어보단 영어가 익숙했고, 미국과 영국 학교에서 교육을 받았다. 그쪽 사고방식으로 살았다는 소리다. 나는 [너]인가?

 하지만 나는 양부모 모두 토종한국인이고, 집에서 한국음식을 먹고, 가끔은 이탈된 느낌이 들지만 어디가서 주저없이 ‘South Korea’에서 왔다고 한다. 그리고 나는 지난 10년을 한국에서 살았다. 중고등학교는 100%한국에서 다녔다. 나는 과연 [너]일까 [나]일까.



 * 이민사회로 대변되는 미국이나 캐나다에는 두 종류의 교포들이 살고 있다.



 하나는, 자신을 ‘한국계 미국인’이라 칭하는 사람들. 그러니까. 미국인인데, 기원을 따지자면 한국에서 유전자를 받았다는 이들이다. 이들은 ‘순미국인’들 처럼 생활한다. 그리고 미국인인 것을 자랑스레 여긴다. 그레이 아나토미에 나오는 한국계 배우 산드라 오가 그 예이다.



 두 번째는, 한 번도 한국땅을 밟아 본적이 없더라도, 한국적인 전통을 유지하려고하며 스스로를 한국인이라 칭하는 -재미교포-들이 있다. 이들은 한국인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누구보다도 강한 애국심을 보인다. 이들은 과연 [너]일까?




 그리고, 기자들이 ‘자랑스러운 한국인’이라 칭하는 첫 번째 경우-한국계 미국인-는 과연 [나]일까? 그러니까, 그 미국인들이 ‘한국인’이라는 한국사회의 시선은 무엇일까.




 * 이젠 한국에도 다양한 유전자들이 유입되고 있다.


 그 전에, 한반도 자체가 전세계의 핵심유전자들이 모여든 유전자의 우물이긴하지만(고인돌에 묻힌 뼈의 증거에 의하면, 한국인의 조상중에는 심지어 북유럽인들도 있었다.) 뭐 한동안은 말도안되는 ‘단일민족’을 유지했으니.

 어찌되었든, 국제결혼, 혹은 외국인들의 귀화로 인해 한국은 대놓고 다양한 사회가 되어가고 있다. 어떤 아이들은 전혀 토종한국인의 유전자를 물려받지 않고도 호적에 -한국인-이라 적혀있는 날이 다가왔다.
 


 이들은 [너]인가? 온전한 [나]인가? 이도저도 아니기 때문에, 일단 ‘나’는 아니라고 [너]일까?






 2. 그래서 무엇이 다르고 그렇게 불편하단 말인가.



 당신들도 미드와 일드 등등을 보고, 한국인이면서 파스타 먹고 커피 마시고, 일본어 하고, 그들의 예절도 따라해보고, 그들의 지식과 문화를 습득한다. 해외여행도 해보고, 아티스트 정재형씨처럼 한국인이면서도 한국인인게 더 어설퍼보이는 그런 사람들도 있다. 자아가 완전히 형성된 성인기 이후에 해외로 나간 사람들도 많고, 사람에 따라서 그 나라와 자기 안의 무언가가 너무 잘 맞아서 ‘그쪽화’되는 사람들도 있다. 이들이 불편한가?



 그러면, 지리적인 농간으로 나라밖에서 태어났다거나, 그곳에서 유년기를 보낸 사람들. 혹은 서류상에 외국인이라 적혀있는 사람들. 그들은 왜. 불편한가.

(원정출산은 해당되지 않는다. 고의적으로 그 땅와 관계를 맺지 않고 그저 ‘태어난’ 존재라.)




>> 생각이 다른 것이 그리도 불편한가? 인간은 본래 개성적인 존재다. 창의성을 앞세운 이 시대에 그들 앞에 있으면 피해의식이 느껴지는가?

>> 행동이 다른 것이 불편한가? 집안 마다 분위기가 다르듯 행동도 다르다. 같은 토착 한국인이더라도 환경에 따라 행동의 차이는 나타날 수 있다.



>> 왠지 ‘그들’과 한패로 보이는가? 교포들이 말하지 않는가. ‘나는 한국인이다.’라고. 물론, 자란 땅에 대한 애정은 있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깊히 알아봐라. 행여 그들이 한국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는 것, 그건 사실 안타깝고 답답해서.하는 푸념의 소리에 가깝다.



>> 아니면 솔직히. 밥그릇이 뺏긴 느낌인가? 이주노동자와 마찬가지로, 그들이 당신의 생계를 위협하러 온것으로 보이나? 그저 한국에서 돈뽑아가려는 존재들로 보이는가?




 묻고 싶다. 스스로에 대한 자신감이 없는 것은 아니냐고.
 
 본인의 능력 부족의 독기어린 화살을 통쾌하게 쏘아볼 과녁을 찾고 있던 것은 아니냐고. 왠지 [우리]가 아니니까 공격할 명분이 주어진 것 같고. 그냥 꼴보기 싫은 건 아닌지.




 말해 달라. 정말 궁금하기 때문이다. 그냥 ‘싫다’ 말고, 진짜 그 반감의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고 나서 싫어하든 좋아하든 욕을하든 하란 말이다. 자신에 대해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단순히 표출만하는 것은 유아기를 벗어나지 못한 행동이다.





 3. 그럼 진정한 한국인이란 무엇인가.



 그들을 매국노, 양키, 일본 놈, 박쥐. 군대안가고 돈 벌러 온 인간.이라 욕을 하는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싶다.
 
 태극기 앞에서 울어본적이 있냐고. 그저 펄럭이는 태극기 하나에, 심장이 무너져내려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은 적이 있냐고. 한국에 대해 알지도 못하는 외국인이 잘 못 된 정보를 얘기 할 때, 울며불며 따져본적 있냐고. 일상을 민간인 외교관으로 살고,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고 본토에 있는 한국인들이 뭐라고 욕을 하던지 그저 심장이 늘 ‘고국’을 그리워하는 그 심정을 아냐고. 묻고 싶다.



 한국인으로서 가장 기본적인 선거권도 행사하지 않고, 나라를 위해 스스로를 발전시키지도 않고, 나라 욕하는데 바쁘고 그리고 대개, 국가라는 개념이 별로 없이 그저 ‘살고 있는’ 이들이, 제 발로 한국을 찾아오고, 이야기하고, 한국인으로 살아가고자하는 이들을 욕할 자격이 되냐고 물어보고 싶다.



 ‘외국인’혹은 ‘교포’로 살다가 한국에 들어와서 가장 놀란 것은, 얼마나 나라를 너무도 가볍고 하찮게 여기는 태도였다. 이들은 한국에 살고 있을 뿐이지, 한국인이라는 자각이 없는 족속들이라 생각을 한다. 나는 이들보다는 태극기를 달고 운동을 하고 싶어했던 추성훈같은 사람들이 더 진정한 한국인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 ‘한국인’이라는 것은 하나의 의식이다.


 사람의 발은 땅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어디든 떠날 수도, 휩쓸릴 수도 있고, 어디에서 태어나는지는 어떠한 우연의 산물이다.



 당신이 어느 날 이민을 결심하고 미국에서 가게를 여는 순간, 당신의 아이도 재미교포가 될 수 있고. 전쟁 때 동경유학 같던 증조부가 한국에 들어오지 못하고 그곳에 정착하고 살았다면, 어쩌면 당신은 이지메를 견디다 못해 알지도 못하고 갈 일없는 한국의 흔적으로 고생하느니- 하며 일본이름을 밤새 고민하고 있을 수도 있다.




 그러니, 그 말도안되는 악플들이 그들의 눈에 보이지 않게 생각을 하고 써줬으면 한다.


  
나는 누구보다 강하게 한국인이라 주장해왔던 어린시절에 막상 '조국의 품'에서 처음 들은 소리, 그리고 별명이
'외국인'
이었다.
 

 경험해본적이 없는 사람들은 감이 안잡히겠지만 그 시선은 꽤나 힘들다. 그동안 나라밖에서 한 투쟁들이 눈앞에서 무너지는 경험도 했다. 집떠나면 고생이라고, 많은 해외동포들은 나라밖에 사는 서러움을 겪고, 그럼에도 한국에 대한 좋은 인상을 심어주려 보이지 않는데서 노력하고 열심히한다. 한국의 이름을 드높혀주는 '자랑스러운 한국인'에 선정되지 않았더라고, 이들이 [너]가 아닌 [우리]라는 것을 알아 줬으면 한다.





 과연 몇 명이 이 포스팅을 읽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 그냥. 궁금하다.



 

Comment 19 Trackback 1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2 15:05 address edit & delete reply

    추성훈 한참 한국에서 운동 생활할때 많이 힘들었다 하더군요..그놈의 빽도없구 그래서 항상 밀리는 것 때문에 한국에서 일본으로 떠났다는 말도 있구요..추성훈 마음도 이해도 되고 욕하는 사람도 이해도 되고 어느 입장에서 보느냐가 문제인것 같습니다^^

    • Lynzi Cericole 2011.02.12 18:0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욕하는 사람의 입장은 어떤건가요? 궁금해서 여쭤보는거에요- 제가 그 입장을 모르는터라;ㅂ;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2 16:04 address edit & delete reply

    전추성훈씨 마음 이해되요.

    • Lynzi Cericole 2011.02.12 18:0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반갑습니다ㅎㅎ 오붓한여인 같은 분들도 계신데 표면에 드러나는 사람들이 악플러라ㅠ

  3. Klassikcat 2011.02.12 17:50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재미교포나 재일교포에 대한 차별 역시 사라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같은 한국인이며 같은 피를나눴는데 그사람들을 욕한다는건 말이 안된다고 봐요.

    • Lynzi Cericole 2011.02.12 18:0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안녕하세요^^ 윗글에 언급을 하지 않았지만 조선족의 경우도 마찬가지같아요. 한국에서 그들을 한민족으로 여기질 않으니 차라리 중국의 소수민족이 되는 편을 택하려는거 같기도 하구요ㅇㅇ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2 21:17 address edit & delete reply

    재외동포에 대한 차별은 우리가 느끼는 차이때문이 아닐까생각합니다. 즉 사유의차이에서 비롯되었겠죠.

    저도 저희친지가 교포로 지내고 있고, 만나고 하지만 어딘가 모르는 이질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년이나 3 년에 한번씩 한국에 들어오지만 매번 느끼는 것은 어쩔 수 없나봅니다. 어느 한시점에 정체되어 있는 느낌과 안정적인 것을 추구하는 모습을 발견하고는 합니다. 뭐 아니다라고 할 수 있겠지만, 그것은 아마도 그분들이 한국을 떠나기전의 사유방식과 이민현지의 사유방식이 결합해서 생기는 현상이겠지만 같은 친지내에서도 묘한 이질감을 느낀다는 사람을 주변사람과 저도 느낍니다.

    하지만 극복할여지는 있습니다. 서로가 서로의 살아온 과거와 환경을 알아가고 사유방식을 이해한면서 서로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조건적 차별은 없어져야 할 것입니다. 또한 재외동포의 일부분이지만, 그들의 행동에도 조금은 책임은 있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주변에서 겪은입니다만, 재중동포(조선족)의 한국이외의 유학국가에서 특히 유학생회 할동에서 빚어진 문제들을 생각해보면, 그들에게도 책임은 일정부분 있다고 봅니다. 즉, 재중동포 유학생들은 중국유학생회와 한국유학생회를 둘다 모두 가입합니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은 전혀 다릅니다. 두개다 활동하는 것은 맞지만, 중국에게 유리한 것이 있으면 중국인이라 소개하고, 한국유학생회에 유리한 것은 한국인이라 말합니다. 그래서 종종 현지 학생뿐만 아니라 유학생들에게 물의를 일으키는 경우가 있습니다.

    차별은 없어져야 하지만, 차이는 인정해야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종종 차별과 차이를 구분 못한다는 것이 문제인듯 합니다.

    • Lynzi Cericole 2011.02.13 00:5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당연히 차이가 있죠. 그런데 그 차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차별을 하는것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무조건적인 반발이 많아보였거든요 제 눈에는.

      저도 이 포스팅을 하면서 한가지는 다음을 위해 남겨둔 부분인데, 중국동포, 즉 '조선족'의 경우처럼 안좋은 모습을 보이는 사람들도 상당히 있습니다. 이건 좀 민감한 문제인데, 우선은 양쪽의 정체성을 모두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런 반응이 나올 수 있어요. 그걸 악용하게 될 때 도덕적인 문제가 일어나는 것이고.

      솔직히 이 부분에 대해서는 욕바가지로 먹을 작정하고 쓸 포스팅에 써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쭉 성장한 토종한국인인 저희 엄마도 지적을 한 부분이있는데, 한국사람들의 본성에 '못 된'부분이 있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풀어나갈지 고민하느라 작성을 못하고 있는 부분인데요. 좋게 말하면 머리가 좋고, 나쁘게 말하면 약은 부분이 분명 한국사람에게 존재합니다.
      아마 갖은 침략과 뚜렷한 기후적응 등을 위해 발전된 유전적인 성향같은데요. 그 부분과 어느정도 관련이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조심스레 해봅니다.

      소중한 내용 감사합니다^^ 그 이질감은 뭐, 저도 사촌이 계속 캐나다에 있는 상황이라 저번에 오랜만에 귀국했을 때, 좀 어벙하고 미련맞고 etc.해 보이는 행동에 '아 나도 저랬구나'싶기도 하더라구요.

      솔직한 말로, 별로 보기 좋진 않죠 그부분은. 하지만 환경이 갑자기 달라지면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생각합니다 :) 일단 인간의 뇌가 가드를 올리고 보거든요 .

  5. 드래곤포토 2011.02.12 22:58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추성훈은 한국과 일본 역사의 희생양이지요
    그는 한국에서는 한국인이 아니고 일본에서는 일본인이 아니지요..

    • Lynzi Cericole 2011.02.13 00:53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그렇죠. 그러니까 그 중간지점에라도 가상의 땅을 만들어 '정가운데'있다고 표현을 했는데, 그걸 가지고 사람들이 또 '독도네' '동해 한가운데 떠있냐'식으로 비꼬더라구요. 그 부분에 분이나서...

  6. 데댕구 2011.02.13 03:1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제가 생각한 해답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차이와 차별을 구분하는 의식을 키우는게 첫번째 같습니다. 그중에도 재미교포와 재일교포는 어느정도 시샘이나 질투는 학교생활에서 그치고 한국 사회에서의 차별은 별로 없는 것으로 압니다?! 진짜 심각한 문제를 겪는 사람은 탈북자 조선족등이 한국 사회에서 차별을 당하는 것은 마치 동남아에서온 노동자를 대하듯이 하등한 존재로 보는 것과 같습니다. (물론 같은 사람으로써 인종 차별 역시 안되는 행위지요) 정말 자라온 환경에 대한 차이는 인정하되 차별은 하지않는 국민의식이 성장하길 바랍니다!! 글고 한국에 차별만 하는 사람이 있는것은 아니잖아요... 그들(교포들)과도 충분히 공감대를 형성하며 친구가 되는 사람들도 있으니 차별하는 사람의 말은 귀로 흘리고 진정한 차이를 인정한는 친구들과 유대관계를 쌓는 것도 교포들이 갖추면 좋은 지혜인것 같습니다.. 개념없는 그러려니 하고 개념있는 사람과 어울리면 됩니다!!ㅋ
    쓰다보니 두서가 없네요 ㅠㅠ 어쨌든 재일 재미 교포라고 외국인이라는 생각은 안하는것이 옳은것 같습니다.
    저는 북한, 공부 , 축구에 관한 포스팅을 하는데요... 괜찮으시면 제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십시오?!ㅋㅋ
    블로그 한지 얼마안되서 이웃도 없고 외롭네요ㅋ;ㅠㅠ

    • Lynzi Cericole 2011.02.13 13:5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그러게요. 한국인들은 다르단 말고 틀리단 말을 구별하지 못하더라구요. 엄연히 단어가 있는데 의식속에 구별이 되지 않기 때문에 혼동하는 것이겠지요?

      예전에 조선족 아주머니랑 알고 지냈는데, 저희 가족은 그냥 친구처럼 지냈거든요. 근데 다른 한국가족들은 그냥 잡부 하찮은 사람 취급하면서 말도 안 섞더라구요...

      좋은분들도 많이 계시죠^^ 더 늘어났으면하는 바람에서 썼답니다. 저도 블로그를 꾸준히 안게 아니라 아는 사람들이 없네요;ㅂ;

  7. Paul K. Cho 2011.02.15 09:47 address edit & delete reply

    매일 여기 들어와 보는데 이 글의 제목만 보고 읽지 않았다가 오늘에서야 읽었습니다. 참 여러 생각을 해야하는 과제를 던져주는 글입니다. 본인은 전형저인 TCK가 아니지만 현재 TCK에 대한 정의에 대해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정의 중 하나의 경험을 한 사람입니다. 물론 다양한 국제 경험도 가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너)와 (나)의 대한 물음은 제게도 참 고민하게 했던 주제 중 하나입니다. 제 동생이 흔히들 얘기하는 국제결혼(본인은 적어도 국제결혼[international marriage]이라는 용어를 오히려 inter-cultural marriage, 또는 cross-cultural marriage로 부르는 것이 더 합당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이런 문제에 대해 더 할말이 많지만 여기서 생략)을 한 경우입니다.

    가족이 만날때 바로 이 문제에 대해 고민합니다. 어떨때는 결혼한 동생에게 미안함을 느끼기도 하지요. 본인 역시 도플파란님이 말씀하신대로 차이와 차별을 구분하지 않고 Lynzi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이런 상황들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것이 참 안타까운 상황인 것에 동의합니다. 나아가 다름(different)을 틀림(wrong)으로 받아들이는 현상은 참 많이 고쳐야 할 삶의 태도임에 틀림없습니다. 간단한 리플형식으로 쓰려니 두서가 저절로 없어지고 짚고 넘어가려 했던 내용도 갑자기 생각이 나지 않네요. 다음 기회에 잘 정리해 보겠습니다.

    • Lynzi Cericole 2011.02.15 13:5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감사합니다^^ 이런 변두리 블로그에 매일 들어와주시는 것도...

      그런 상황 어렵죠. 저같은 경우에는 몇해전까지 동생이 봉인(?)상태에 있어서 저 혼자 TCK,혹은 [다른/너] 특징을 보였었거든요.

      이해하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저나, 저 혼자 '이상'해서 이해를 할 수 없는 가족이나 모두 함께 힘들었죠. 동생분과의 관계같은 경우 대화와 소통이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소통을 하면 할 수록 접점을 찾을 수도, 다른 방식을 이해하게 될 수도 있으니까요^^ 저희 가족은 사정상 그게 불가능했어요.

      사람과 사람의 만남은 기본적으로 우주와 우주, 세계와 세계의 만남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형성된 환경마저 다른 우주라면 끝도없는 미지의 세계겠지요. 그러기에 알아가는 과정이 더 놀랍고 소중할거에요- 가족분들 열심히 노력해보세요~

  8. 2011.04.02 10:58 address edit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Lynzi Cericole 2011.04.02 18:01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재일작가들이라... 히토나리나 바나나같은 일본작가들은 읽으면서 정작 재일작가들은 생각을 안해봤네요ㅇㅁㅇ... 사실 3세대면 벌써 백년이잖아요... 무리도 아니죠, 그러면서도 남아있는 건 있나봐요~ 유대인들도 그렇게 유지되는걸 보면-

      좋은 재일작가 소개해주실래요:)??

  9. 2011.04.03 01:28 address edit & delete reply

    별로생각한적업엇던주제인데이렇게보니느낌이다르네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1 19:25 address edit & delete reply

    너무 잘 읽고 갑니다. 그냥 갈려고 했는데 너무 좋아 댓글 달고 갑니다

Top

prev 1 next